여백
HOME 정치
조국 민정수석 흔들기에 문 대통령 쐐기 박아 "경질 없다"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8.12.05 12:18
  • 댓글 0
조국 민정수석이 지난 3월 22일 문재인 대통령 개헌안 발의에 앞서 개헌안을 설명하고 있다./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민정수석에게 힘을 실어줬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비위 논란과 관련 조국 수석의 거취에 변동이 없을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 그간 야당들이 흠집내기에 몰두했던 조국 흔들기에 쐐기를 박은 셈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어젯밤 귀국 직후에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보고내용은 이른바 특감반 사건의 그동안 진행경과와 앞으로의 특감반 개선방안"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조국 수석에게 "청와대 안팎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관리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특감반 개선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대검 감찰본부의 조사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의 성격에 대해 국민들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같은 지시 발언이 '청와대가 대처를 대체로 잘했다는 취지였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또 야당에서 요구하고 있는 조 수석의 경질에 대해 '그럴 의도가 없는 것으로 보면 되겠느냐'는 질문에도 "변동이 없었다"고 분명히 했다.

이 같은 문 대통령의 방침은 지극히 정석인 원칙적인 대응이란 반응이 여권 지지층에서 나온다. 기득권 세력들의 구태적 정치 공세에는 원칙적 대응만이 최고의 해답이란 해석도 나온다.

그동안 일부 청와대 직원의 비위에 대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은 연일 조국 수석에 대한 경질론을 제기해왔다.

진보를 표방하고 있는 일부 언론마저 합세해 청와대의 기강해이가 '역대급'이라고까지 부풀리기에 불을 지폈다.

하지만 조 수석은 기강해이와 비위가 발생하자 해당 직원들은 물론 조직 전체를 다 경질했다. 그야말로 '역대급' 징계로  조기에 문제를 수습하는 중이다.

역대 어느 정권이 이 정도 비위에 전례 없는 역대급 징계로 대대적인 인적쇄신을 단행한 적이 있었는지 물을 정도였다는 평가도 나온다. 

물론 문 대통령의 이번 조치에 대해 야권들은 또 일제히 공격에 나설 것은 분명해 보인다. 하지만 이는 조국 수석 흔들기를 통해 문재인정부의 개혁의지에 물을 타려는 정치적 공세에 불과하다는 해석도 팽배하다.

한편 이번 문 대통령의 힘 실어주기에 따라 조국 수석이 추진했던 사법개혁과 공수처 설치, 검·경 수사권조정 등에도 힘이 실릴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