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접견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5.23 14:54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년 추도식 참석차 방한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접견했다./사진=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년 추도식 참석차 방한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접견했다.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에게 "한미동맹의 파트너였던 故 노무현 대통령의 10주기 참석 자체만으로도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것이다."라고 감사를 전했다.

이어 "부시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이 함께 결정했던 한미 FTA, 6자회담 등은 한미동맹을 포괄적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게 하는데 큰 의미가 있었다. 저와 트럼프 대통령도 그 정신을 이어 한미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게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과 저는 좋은 기억이 많다. 저희 부부와 노 대통령 부부만 단독으로 가졌던 오찬 생각도 나는데, 그때는 일이 아닌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런 것들이 우정을 더욱 돈독하게 했다"라며 노무현 대통령과의 추억을 털어놓았다.

문 대통령은 "예전에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부시 대통령과 대화를 나눠보면 소탈하고 진솔한 면이 많다면서 편하게 대화를 했다고 평가를 했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부시 대통령은 "대부분의 정상들은 마음속에 있는 말을 솔직하게 털어놓지 못할 때가 많다. 하지만 노 대통령은 직설적으로 본인의 생각을 말하곤 했다. 그래서인지 저와 노 대통령은 편하게 이야기를 하곤 했다. 이러한 대화가 양국 정상 간 좋은 관계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은 통역 한 사람만 대동한 채 잠시 산책을 했다./청와대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