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노무현 10주기 추도식] 봉하마을서 엄수(종합)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5.23 16:04
  • 댓글 0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모식이 열린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됐다.

이날 추도식엔 권양숙 여사·노건호 장남 등 유족과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여야 정당 대표들이 참석했다.

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민주평화당 유성엽·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등도 참석했으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참석치 않았다.

노무현재단에서는 유시민 이사장이 모친상으로 자리를 함께 하지 못한 가운데 정영애·윤태영·천호선·전해철 이사 등 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등도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이 참석했다.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시민들이 참석해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날 아침부터 전국에서 몰려든 추도객 1만여명도 행사장을 가득 메웠다. 전국에서 모여든 추모객은 전날부터 봉하마을로 속속 모여들었다.

유정아 전 노무현시민학교 교장 사회로 추도식은 유족 인사말과 추모 영상 상영,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문희상 국회의장 추도사, 가수 정태춘 씨 추모공연, 이낙연 국무총리 추도사, 노무현재단 정영애 이사 인사말, 노래를 찾는 사람들 추모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참배 등 순서로 진행됐다.

노 전 대통령의 장남 노건호씨는 유족을 대표해 인사말을 전하며 "아버님은 민주주의에 대한 가치와 신념으로 정치적 삶을 채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씨는 "아버님은 우리 국민들이 이뤄낼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다"며 "모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문희상 의장은 추도사에서 "'이야, 기분 좋다' 그렇게 오셨던 대통령님은 '원망마라, 운명이다' 이 말씀 남기고 떠나셨다"며 "이별은 너무도 비통했고 마음 둘 곳 없어 황망했다"고 회고했다.

이낙연 총리는 "대통령님은 존재만으로도 평범한 사람들의 희망이었고 대통령님의 도전은 보통 사람들의 꿈이었다"며 "'늘 깨어있겠다"고 다짐했다.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는 부시 전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대표를 포함해 노영민 비서실장,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 등과 환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부시 전 대통령은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권 여사에게 선물했다.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에 앞서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환담을 나눴다.

이날 추도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이용섭 광주시장을 비롯,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등도 참석했다.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이날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와 관련한 항소심 공판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을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19.05.22/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